HOME 연구소 소개 연구 결과

컨텐츠배너.jpg


[듀오] 미혼남녀 행복지수.jpg
 


한국 미혼남녀 행복도는 100점 만점에 54.95점으로 전년(55.7점) 대비 하락했다. 이를 환산하면, 미혼남녀 행복지수는 10점 중 5.495점으로 유엔 산하 자문기구가 발표한 한국의 행복지수(5.895점)보다 낮았다.

미혼남녀의 ‘2019년 행복 기대 지수’는 55.2점이었다. 이는 ‘2018년 행복 기대 지수(57.23점)’보다 2.03점 줄어든 수치다. 미혼이 행복을 느끼는 횟수는 주간 약 2.94회였으며, ‘단 한 번도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(0회)’는 의견은 15.0%에 달했다. 

미혼남녀는 행복의 핵심 요소를 ‘경제력(40.8%)’, ‘건강(25.7%)’, ‘직업적 성공(14.9%)’, 이성 및 가족과의 ‘사랑’(14%) 순으로 꼽았다.

그러나 행복의 핵심 요소 1위인 ‘경제력’은 행복 요소별 만족도에서는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. 세부 만족도를 살펴보면 학력 54.95점, 외모 54.58점, 직업 50.80점, 몸매 48.10점, 경제력 44.08점이다.



[듀오] 교제여부에 따른 행복지수(2019).jpg 


미혼남녀의 행복 지수와 행복 요소별 만족도는 ‘교제여부’에 큰 영향을 받았다.

행복 지수는 ‘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(이하 결혼 교제)’일 때 61.9점으로 가장 높았다. 결혼을 전제하지 않은 교제 중일 때 행복지수는 55.74점, 교제하지 않을 때 행복지수는 50.7점이었다. ‘솔로’는 전체 평균치(54.95점)에도 못 미쳤다.

외모(결혼 교제 63.34점, 솔로 48.61점), 몸매(결혼 교제 56.87점, 솔로 42.49점), 직업(결혼 교제 59.90점, 솔로 44.81점), 학력(결혼 교제 61.66점, 솔로 51.16점), 경제력(결혼 교제 55.43점, 솔로 37.52점) 등 각 행복 요소별 만족도 또한 혼인 전제 연애 중일 때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.


미혼남녀의 연애 현주소

미혼남녀는 연애, 결혼, 출산 가운데 ‘연애(남 57.5%, 여 56.9%)’를 제일 많이 기대했다. 이어 ‘결혼(남 35.6%, 여 38.2%)’, ‘출산(남 7.0%, 여 4.9%)’이 꼽혔다. 그 이유로 ‘(연애가) 심리적인 풍요를 줄 것 같아서(남 43.8%, 여 43.8%)’란 답변이 압도적이었다. 비교적 자유로운 연애를 지향하고, 결혼과 출산에 부담을 갖는 요즘 미혼의 세태를 엿볼 수 있다.

미혼남녀의 평균 이성교제 횟수는 3.35회로 집계됐다. 연소득이 높을수록 이성교제 경험이 더 많았다. 연소득별 이성교제는 2천만원 미만 1.88회, 2천만원~3천만원 3.32회, 3천만원~4천만원 3.97회, 4천만원~5천만원 3.74회, 5천만원 이상 4.35회로 나타났다. 이성교제 경험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2천만원 미만이 36.8%로 눈에 띄게 높았다.

 [듀오]적정 혼전 성관계 시기.jpg


혼전 성관계는 연애를 시작한 지 ‘1개월 이내에도 무방’하다(남 40.7%, 여 26.0%)는 의견이 많았다. ‘결혼식 전에는 불가’라는 의견은 9.9%에 그쳤다. 결혼식 전에는 불가하다는 답은 여성이 15.1%로 남성(4.5%) 보다 3배 정도 높았다.  

목록 보기
다른 추천 컨텐츠
스피드 상담 이상형 찾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