듀오소개 CEO 광고이야기 언론속듀오 동영상 방송 영화/드라마 뉴스
남녀 4명 중 1명, 직장이 멀면 ‘주말부부’ 한다 매체명 : 파이낸셜뉴스 外 / 보도일 : 2020-06-30

남녀 4명 중 1명, 직장이 멀면 ‘주말부부’ 한다



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(대표이사 박수경, www.duo.co.kr)가 지난 6월 3일부터 6월 12일까지 미혼남녀 총 438명(남 215명, 여 223명)을 대상으로 ‘결혼 후 주말부부’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. 


설문 결과, 미혼남녀의 30.4%는 배우자의 직장이 멀어진다면 ‘각자의 직장 중간 지역에 주거한다’고 답했다. ‘인프라가 좋은 지역에 주거한다’(26.0%), ‘주말부부를 한다’(25.1%)는 응답 비율도 높게 나왔다.


주말부부를 해야 한다면, 미혼남녀의 93.6%는 ‘월 4회 이상’ 만남을 가장 선호했다.


주말부부 생활은 ‘한 명이 이직할 때까지’(32.2%) 지속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생각했다. ‘여유 자금이 생길 때까지’(26.9%), ‘아이가 생길 때까지’(26.5%), ‘한 명이 퇴사할 때까지’(12.8%) 유지한다는 의견도 있었다.


성별로 나눠보면, 남성은 ‘여유 자금이 생길 때까지’(34.0%), ‘한 명이 이직할 때까지’(28.4%), ‘아이가 생길 때까지’(25.1%)로, 여성은 ‘한 명이 이직할 때까지’(35.9%), ‘아이가 생길 때까지’(27.8%), ‘여유 자금이 생길 때까지’(20.2%)로 답해, 남녀 의견이 갈렸다.


주말부부의 최대 장점은 ‘개인적인 시간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’(32.2%)로 나타났다.

이후 답변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.


남성은 ‘직장을 옮기지 않아도 된다’(27.4%), ‘재회했을 때 더욱 반갑다’(18.1%), 여성은 ‘재회했을 때 더욱 반갑다’(32.3%), ‘자기계발 및 직업적 성취에 몰두할 수 있다’(24.7%)를 각각 2, 3위로 뽑았다.


단점은 ‘부부임에도 같이 있는 기회가 적어진다’(30.6%)가 첫 번째로 꼽혔다. 이어 ‘서로 소원해질 수 있다’(25.1%), ‘이중 주거로 지출이 커진다’(20.3%)가 뒤따랐다.


듀오 홍보팀 조아영 사원은 “맞벌이하는 부부가 많아져 결혼 후에 주말부부를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”며 “의도치 않게 주말부부를 해야 한다면, 비록 몸은 떨어져 있더라도 비대면 컨택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여 서로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”고 전했다. 
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[기사 원문 보기] -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.


미혼남녀 "직장 멀면 ‘주말부부’도" (파이낸셜뉴스 ,06/26) 

남녀 4 중 1 “배우자 직장 멀면 ‘주말부부’ 한다” (아시아투데이 ,06/28) 

미혼남녀가 생각하는 주말부부의 장단점은?...결혼정보회사 '듀오' 설문 (스포츠W ,06/26) 

미혼남녀 "직장 멀면 ‘주말부부’도" (부산파이낸셜뉴스 ,06/26) 

미혼남녀 "직장 멀면 ‘주말부부’도" (모네타뉴스 ,06/26)